알림마당
  • 공지사항
  • 병원소식
  • 언론보도
  • 의학상식
  • 고객의 소리
언론보도     처음으로 > 알림마당 > 언론보도
글 보기

정병원 정우문 원장 '로드FC가 간다면 어디든 함께'

글쓴이
정병원관리자
날짜
2013-10-17 02:44:23
조회수
839
12일 경상북도 구미시 박정희체육관에서 '로드FC 13'과 '영건스 9'가 열렸다. 이날 강원도 원주에서 정병원을 이끄는 정우문 원장도 함께 했다. 로드FC의 공식 의료진으로 활동 중인 정우문 원장은 보이지 않는 대표적인 로드FC의 조력자다. 로드FC가 출범하면서 정문홍 대표와 인연을 튼 정우문 원장은 로드FC의 첫 대회부터 이번 13회 대회에 이르기까지 한 번도 거스르지 않고 링닥터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리얼리티 프로그램 '주먹이 운다'에서도 활약한 바 있다. 정우문 원장은 이날 대회에 정변원에 소속된 6명의 의료진과, 앰뷸런스를 동원했다. 정운문 원장은 로드FC가 가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따라가겠다는 입장이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 >
목록 인쇄하기